효창공원 메모리얼프로젝트.png
  • 블로그아이콘2
  • Instagram

HYOCHANG PARK INTRO

​효창공원 묘역

조국의 독립을 위한 치열했던 그들의 삶과 

​평안 속에 잠들어 계신 묘역을 소개합니다.

가장 아름다운 나라를 꿈 꾼

겨레의 큰 스승, 백범 김구

민족불멸의 독립 혼을 중외에 떨치다,

이봉창∙윤봉길∙백정기

‘상해에서 충칭까지’ 대한민국의 뿌리를 일군 여정, 이동녕∙조성환∙차리석

김구선생 묘역

가장 아름다운 나라를 꿈 꾼

겨레의 큰 스승

1949년 6월 26일 임시정부 주석 백범 김구선생이 민족통일의 한을 품고 흉탄에 쓰러지자 그 해 7월 5일 국민장으로 이곳에 모셔 안장하였으며 그 후 이 일대가 독립운동에 앞장선 선열들의 묘역으로 자리잡게 되었다.

삼의사 묘역

민족불멸의 독립 혼을

​중외에 떨치다

1945년 11월에 귀국한 김구 선생은 다음 해 6월 이봉창‧윤봉길‧백정기 의사의 유골을 봉환해 그 해 7월 6일 효창원의 옛 문효세자묘터에 국민장으로 안장하고, 안중근 의사의 유해를 모실 가묘도 나란히 조성하였다. 

임정요인 묘역

상해에서 충칭까지,

​대한민국의 뿌리를 일군 여정

중국 땅에서 순국한 임시정부 의장 및 주석 이동녕 선생과 국무원 비서장 차리석 선생의 유해를 1948년 9월 김구선생의 주선으로 봉환하여 사회장으로 안장하였고, 같은 해 10월 환국 후 서거한 조성환 선생을 사회장으로 안장하였다.